신·변종 감염병의 해외 유입, 국내를 넘어 글로벌 연구협력으로 대응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