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총리, 공항검역관 등에 “메르스 최전선에서 애썼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