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난치성 비결핵항산균 폐질환, 생활 속 반복감염이 원인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