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분리, 환경감시 강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