감염병 유행지 체류자, 제3국 경유땐 감염 여부 확인 어려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