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전지역 A형 간염 환자 300명대 돌입, 대유행 우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