美국경 구금시설서 수두·볼거리 유행 5천여명 격리조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