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족휴가는 감염병과의 전쟁… “아는 만큼 안전해진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