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천도 확진, 1만마리 살처분…차량 왕래 ‘확산 비상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