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주 2곳 ‘음성’ 한숨 돌렸지만…태풍에 방역망 뚫릴까 비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