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멧돼지·하천 모두 음성”…감염 경로 여전히 ‘오리무중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