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식중독 조기경보 시스템’ 운영 10년…작동은 절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