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시경 검진·진료 늘어나는데…장비 소독·관리 ‘엉망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