태국 폐렴 환자 우한시장 방문하지 않았는데 감염 ‘비상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