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루새 21명 의심신고… WHO, 트위터에 ‘급속전파 가능성’ 경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