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우한 폐렴’ 와중에 4만 명 행사 치른 우한시장, 거센 사퇴 압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