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재명, “정부가 심사숙고 한 것…전국 최대 지자체로서 책임 분담 결정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