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원인불명 폐렴’ 입원환자, 여행력 관계없이 진단검사 실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