남경필 지사 “AI 방역, 긴장의 끈 놓지 말라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