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내 아이 뛰어노는 분수대 물 괜찮나?”…수질관리 ‘구멍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