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감염병 안전지대 없다” 반복 훈련만이 살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