결핵 감염위험 큰 집단시설 우선 관리…’후진국’ 탈피 목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