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산후조리원 내 감염,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