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플루엔자 유행 지속 중, 영유아·노인 등 고위험군은 의심증상 시 치료 당부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