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살처분 참여자 4명중 3명은 ‘트라우마’…심리치료 절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