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간디스토마 취약지 오명 벗자” 청정화 도전하는 옥천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