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진흥 부지사, AI 총력대응 위해 ‘동분서주’ 광폭 행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