백신수급 안정화 위해 보건당국·업계 협력 강화한다